바로가기 메뉴


STORY

쓰리웨이의 스토리를 들려드립니다.

공지사항, 스토리 상세
복날에 찾아온 치킨
작성자 : (주)쓰리웨이( syhan@web2002.co.kr)  /  작성일 : 2018-07-31 13:23  /  조회수 : 410

 

안녕하세요 주식회사 쓰리웨이입니다.

지난 17일, 초복을 맞아 

전 직원이 다 같이 모여 간식시간을 가졌습니다.


특별한 날인만큼, 메뉴는 "치킨"이었습니다.


 

20180717_161408.jpg

오랜만에 가진 간식시간
이사님과 사장님의 오붓한 한 컷.
 
 

20180717_161654.jpg

간식 먹기 전 가볍게 단체사진.
새롭게 등장한 신입사원을 한 번 찾아보세요 :)
 


지난 5월, 고기파티 이후로 약 2개월만에 가진 오붓한 시간이었습니다.

그 사이에 새로운 사람도 들어왔고 계절도 여름으로 바뀌었지요.


그러나 쓰리웨이가 가진 단단한 팀워크와

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다짐은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을 것입니다.

오늘 맛있게 먹었던 대한민국의 "소울푸드", "치킨"처럼 말이죠 :)


다음 스토리 때 찾아뵙겠습니다.

감사합니다.


이전글 2018 ICT K-AWARDS
다음글 5월의 야외회식